[TV줌인] ‘나혼자’ 이시언이 비에게 배운 것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이시언을 세상 밖으로 나오게 한 비의 한 마디. 이시언에게 비는 친구이자 멘토였다. 



9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선 비가 깜짝 출연했다. 



최근 비의 새 앨범이 발매된 가운데 이시언은 친구 비가 아닌 가수 비의 모습이 낯설었다며 감상을 밝혔다. 



이시언은 또 비를 만나기 전 그의 팬은 아니었다며 “그저 부럽다는 감정이었다. 동갑인데 저 친구는 월드스타고 난 반 지하에 살았던 거다. 그런 부러움이 많았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아이러니하게도 슬럼프를 겪던 이시언을 깨운 사람이 바로 비였다. 이시언은 “과거 ‘무릎팍도사’에 나왔던 비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지금 자면 꿈을 꿀 수 있지만 자지 않으면 꿈을 이룰 수 있다고. 그 말이 내겐 큰 자극제가 됐다”라고 털어놨다. 



이날 비와 함께한 자리에서 이시언은 김태희의 팬임을 밝히는 것으로 분위기를 밝혔다. 이에 비는 “너, 잠깐 나와 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이시언은 “김태희도 팬이 있어야 할 거 아닌가”라고 구구절절하게 덧붙이는 것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을 마무리 하며 이시언은 비와 함께한 시간에 대해 “비는 오래 알고 지낸 사람처럼 편한 친구다. 나중에 나도 결혼해서 애를 낳으면 함께 가족여행을 다니고 싶다”라며 지극한 우정을 전했다. 



비는 이시언에 대해 “동갑내기 친구지만 형 같은 면이 있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
스토커 문자 공개한 아나운서 '공포'
유아인 애호박, 정신과 의사들 뿔났다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톱스타 커플, 이미 함께 산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