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강식당', 첫방부터 터졌다…나 PD 천재설 입증



[TV리포트=김가영 기자] '강식당'이 상상 이상의 재미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손님보다 사장이 더 많이 먹는다'는 콘셉트부터 대형 돈가스까지. 어느 하나 버릴 게 없다.



5일 방송된 tvN '신서유기 외전-강식당'에서는 '강식당' 영업을 위해 제주도로 향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이 결정한 메뉴는 돈가스와 오므라이스. 강호동과 안재현은 백종원에게 직접 레시피를 전수받으며 만발의 준비를 했다.



'강식당'의 콘셉트는 '손님보다 사장이 더 많이 먹는 식당'. 대식가 강호동이 운영하는 식당인 만큼 특대 돈가스로 차별화를 꾀했다. 강호동은 자신의 이름을 따 '강호동까스'라고 이름을 짓기도 했다.



개업 전날, 시뮬레이션부터 재료 준비까지 하며 손님 맞을 준비를 한 멤버들. 특히 돈가스를 직접 손으로 다지며 정성을 쏟았다.



개업 당일에도 이른 시간 가게에 도착해 장사 준비를 마친 멤버들. 12시 영업시간이 되자 손님들이 연이어 등장했고 네 테이블이 금방 만석이 됐다.



주방팀은 재빠르게 요리를 해냈다. 연습 때보다 수월하게 요리를 만들어냈고 손님들 역시 "맛있다"고 '강호동까스'의 맛을 높이 평가했다.



순조롭게 진행되는 가 했던 '강식당' 운영. 하지만 방송 말미에는 오므라이스 서빙이 잘못됐다는 것을 알고 멘탈붕괴에 빠진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드라마 '아내의 유혹' OST인 '용서 못해'와 함께 다음회의 예고가 흘러나와 흥미진진한 방송을 예고했다.



'번외편'이라는 말이 아까울 정도로 시청자들의 구미를 제대로 당긴 '강식당'. 나영석 PD의 천재설을 입증하듯 꿀잼 포인트로 방송을 완성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N '강식당' 캡처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스토커 문자 공개한 아나운서 '공포'
유아인 애호박, 정신과 의사들 뿔났다
51살에 임신설 휩싸인 여배우
톱스타 커플, 이미 함께 산다고